전재원 기자 기사입력  2018/09/22 [01:11]
먹거리 안전성확보 새로운 대안 '경남 광역형 지역푸드플랜' 마련
학교급식 등먹거리 안전성 강화대책회의 개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최근 풀무원 푸드머스 초코케이크와 파밍하우스 케이크류 식중독 사고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도청과 교육청에서는 공동대응으로 지난 19일 「학교급식 등 먹거리 안전성 강화를 위한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 최근 풀무원 푸드머스 초코케이크와 파밍하우스 케이크류 식중독 사고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도청과 교육청에서는 공동대응으로 지난 19일 「학교급식 등 먹거리 안전성 강화를 위한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 전재원 기자


[뉴스쉐어=전재원 기자] 최근 풀무원 푸드머스 초코케이크와 파밍하우스 케이크류 식중독 사고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도청과 교육청에서는 공동대응으로 지난 19일 「학교급식 등 먹거리 안전성 강화를 위한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 내용은 지역 먹거리 현황과 친환경급식자재 공공조달체계, 공공급식지원센터 운영 계획 등을 포함한「경남 광역형 지역푸드플랜 수립 용역」추진한다. 그리고 농업인, 생산자단체, 학부모단체, 학교급식운동본부, 영양사협회, 교육청 등이 지역푸드플랜 수립 단계부터 참여하고 대안을 제시를 위해 민․관 거버넌스 형태인「먹거리위원회」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복지 보건국에서는 초코케이크사태에 대한 조치상황 설명과 함께 당부사항으로 가급적 완제품보다 가열 조리된 음식 위주로 식단을 변경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유통과정 중 검수철저, 안전한 식재료 공급을 위한 친환경 농산물 사용 권장, 모니터링 강화, 식중독 발생 시 신속보고를 통한 빠른 대처와 정보공유를 지시했다. 

 

경상남도 교육청은 학교급식 식재료 안전성 및 공공성 강화를 위해 병원성 미생물 및 잔류농약 검사 등을 위한 지원체계 마련을 건의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남지원에서는 안전한 농산물 공급을 위해 생산자의 안전관리 인식 제고와 구조적인 농산물안전관리 인증제도의 정착에 대한 체계적 교육 및 홍보, 지자체와 농협의 GAP 등 농산물인증 확대의 필요성을 부각했다.

 
김해시 학교급식지원센터는 지역농업인과 연계한 계약재배와 생산에서 유통농산물 까지 안전성 검사 추진상황을 설명하고 식재료 안전성검사 강화 및 계약재배 품목 확대를 위한 안전성 검사비 지원을 늘려줄 것을 건의했다.

 

학교 영양사 협회,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한 경남연대, 친환경연합회에서는 학생, 학부모의 요구로 급식자재의 완제품 사용을 배제할 수 없는 점과 친환경 농산물의 공급이 안정적으로 되지 않는 상황을 설명하고 현실에 맞는 급식 단가 인상, 안전성 검사 등 담당부서 일원화를 건의했다.

 

특히, 박성호 행정부지사는 “금번 사태를 교훈으로 공공급식의 질 향상과 안전한 먹거리 공급을 위해 민․관이 함께 책임지면서「공공급식지원센터」설치를 통한 식중독 비상대책반 운영, 제조업체 보관 초코케이크 검사, 특별위생교육을 강화하는 등 근본적인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업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비투비 육성재, 3월 2일 스페셜 앨범 'YOOK O'clock' 발매... 아트워크 티저 공개!